top of page

WomenNOW! Durban 2021

Public·187 members

[라이브 스트림!!] 캄보디아 대 대한민국 보기 21 9월 2023


2023. 6. 11. — ... 강종훈 특파원 = 캄보디아에서 한국인 30대 여성이 숨진 채로 발견 ... BJ · 강종훈 기자 기자 페이지. 댓글보기 · 새로워진 ...


소송이 진행되는 사이 비자가 만료됐기 때문입니다. 인력난 사업장에 정부가 이주노동자 선발 알선 미나 씨를 문제의 임금 체불 농장에서 일하게 한 건 '대한민국 고용노동부'입니다. 고용노동부는 매년 해외에서 이주 노동자를 들여옵니다. 이를 '고용허가제'라고 합니다. 고용허가제는 지난 2004년 국내 중소기업과 농어촌의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실시됐습니다. 일할 사람을 구하기 어려운 사업장에 국가가 나서 이주노동자를 배정해주는 것입니다. 국내에 들어올 노동자는 정부가 직접 선발합니다. 필리핀, 몽골 스리랑카 등 인력 송출 협약을 맺은 해외 16개 국가의 50세 미만 청년이 그 대상입니다. 산업인력공단은 각국에서 청년들을 모집한 뒤, 한국어능력시험(TOPIK)과 업무에 필요한 기능 평가를 실시하고 성적에 따라 한국에 올 노동자를 선발합니다. 일할 곳도 정부가 지정합니다. 사업장을 선택할 수도, 마음대로 바꿀 수도 없습니다. 2~4개월 이상 임금 체불 또는 폭행 등 범죄 혐의가 발생한 경우에만 직장을 옮길 수 있도록 제한했기 때문입니다. 캄보디아서 한국 여성BJ 숨진 채 발견…시신유기 中부부 체포 2023. 6. 11. — 강종훈 특파원 = 캄보디아에서 한국인 30대 여성이 숨진 채로 발견 BJ · 강종훈 기자 기자 페이지. 댓글보기 · 새로워진 ... 금번 ‘캄보디아 문화의 날’과 연계한 다양한 사전행사도 마련되어 있다. 18일 오후 7시에는 임택 여행전문작가(‘마을버스 세계를 가다’ 의 저자)가 ‘아세안 여행 워크숍 – 캄보디아 편’을 통해 캄보디아를 알고 싶은 우리 국민이라면 꼭 알아야 할 현지 문화와 에티켓, 캄보디아에서 꼭 가봐야 할 곳 등을 알려줄 예정이다. 21일 오전에는 캄보디아 출신 요리강사와 함께하는 ‘캄보디아 요리교실’을 열어 캄보디아 전통 요리 썸러꺼꼬와 바나나꽃 샐러드 등을 만들어 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21일 ‘캄보디아 문화의 날’ 개막식과 함께 2019 ACH 사진·영상 공모전 ‘한국 속의 아세안, 아세안 속의 한국’ 우수작 시상식도 동시에 개최된다. 우리 국민, 주한 외국인 누구나 참여 가능한 동 프로그램의 세부일정, 참가신청 및 일정 등 상세한 내용은 아세안문화원 홈페이지( http://ach. 광주 전남 벤처기업들 '캄보디아 진출' 디딤돌 7일 전 — 한국·캄보디아 중소벤처기업 교류를 위한 업무 협약 인구의 대다수의 20~30대 젊은 소비층으로 한류 등 대한민국에 대한 선호도 역시 높은 지역이다. 한캄 이중과세방지협정 및 자유무역협정대한민국과 캄보디아 간에는 이중과세방지협정이 체결되어 있어 캄보디아 내에서 납부한 소득세, 배당세 등에 대해서는 국내에서 별도 과세되지 않습니다.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및 자유무역협정을 통해 대한민국과 캄보디아 간 수입 수출 품목에 대한 관세가 단계별로 철폐될 예정이며, 향후 7년 내 대부분의 상품의 관세가 철폐될 예정입니다. 캄보디아는 공산품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므로 대 캄보디아 수출이 보다 커질 것으로 예상되며, 캄보디아도 지역 특산품과 제조업을 기반으로 대 대한민국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직종별 전망캄보디아 공항/항만/도로 등 인프라 투자2020년 11월 캄보디아 공항 투자 계획에 따라 프놈펜, 시하누크빌, 칸달 등 주요 도시에 신공항을 건설 확장하고 있으며 조만간 캄보디아 신공항의 영업이 개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와 관련하여 공항 근처 물류/ 호텔 등 산업이 증가하고 있으며 여행과 관련된 산업들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프놈펜 부두 사업과 교량 사업 등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어 이와 관련된 건설, 자재 등 산업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반대로 미등록 체류를 택한 사람도 많습니다. 임금 천만 원을 떼인 사이(가명) 씨는 E-9 비자가 만료된 뒤에도 한국에 남았습니다. 소송에서 이겼지만, 비자가 만료될 때까지 농장주는 임금을 주지 않았습니다. 결국 사이 씨는 미등록 체류자 신분이 됐습니다. 사이 씨는 "나도 미등록 체류자 되고 싶지 않지만, 어떻게 하라는 것이냐? "며 "임금체불 사건이 해결되지 않았는데 E-9 비자가 만료됐다"고 하소연했습니다. 1천만 원 임금체불해도 벌금은 50만 원‥"경제적 선택" 왜 사업주들은 임금을 주지 않을까요? 법무법인 원곡의 최정규 변호사는 "현행 제도상 알뜰한 경제적인 선택을 한 것"이라고 설명합니다. 사이 씨의 임금을 체불한 농장주에게 법원이 내린 형사처벌은 '벌금 50만 원'. 어차피 이주노동자는 비자가 만료되면 출국할 테니, 그동안 벌금 50만 원만 내고 버티면 밀린 임금 1천만 원은 주지 않아도 됩니다. 최 변호사는 "임금체불 벌금이 체불액 10분의 1에 못 미치니 벌금을 내는 게 경제적"이라며 "임금 체불액만큼 벌금을 내야 사업주도 임금을 줄 유인이 생길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민사소송 결과에 따른 법원의 강제집행도 어렵습니다. 우선 이주노동자가 강제집행까지 하기 위한 법적 조력을 받는 것이 어렵습니다. 더구나 임금 체불 사업주 상당수가 자기 명의 재산을 차명으로 돌려놔 강제집행 할 재산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한민국 대표 공영미디어 KBS 배구[한국:캄보디아] 1TV 목 15:15 방송 · 축구[한국:태국] 2TV 목 19:50 방송 전체보기 · [인터뷰] 전여빈 “민주는 사랑이 필요한 사람, 준희는 사랑이 소중한 사람 ... LONG Dimanche) 주한 캄보디아대사와 함께하는 어린이를 위한 캄보디아 문화이해세션과 캄보디아 유명 화가 침 소띠(Chhim Sothy) 및 캄보디아 관광부 아세안국제협력과장 트르이 치우(Try Chhiv)의 초청 특강이 열린다. 디망쉬 주한 캄보디아대사가 직접 강연자로 나서는 ‘어린이 대상 캄보디아 문화이해세션’에서는 캄보디아어 강좌와 함께 인사, 전통놀이, 신년 행사 등 캄보디아 문화를 체험할 수 있으며, 캄보디아 간식도 함께 맛보는 시간으로 마련되었다. 캄보디아의 대표 화가 침 소띠의 ‘캄보디아의 예술과 공예’에서는 대가에게 직접 듣는 캄보디아 공예와 예술의 특징과 아름다움에 대한 강연과 더불어 직접 드로잉을 배워보는 시간을 갖는다. 침 소띠는 현대미술(추상미술)에 캄보디아 전통을 구현하는 캄보디아 대표 예술가로 그 동안 베이징 국제예술 비엔날레, 중국 아시아 엑스포 외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파리, 미국 등 다양한 곳에서 전시회를 개최한 바 있다. 아울러 ‘캄보디아로의 여행이야기, 그리고 한·캄보디아 관광협력’에서는 캄보디아 관광부 트르이 치우 아세안국제협력과장이 인도네시아관광청 박재아 지사장과 함께 캄보디아의 관광전문가로서 생생한 캄보디아 여행 정보를 전해주는 것은 물론, 한국과 캄보디아 양국 간 관광 협력을 주제로 한 대담을 통해 양국 교류의 현황과 미래를 살펴본다. 자본시장캄보디아 자본시장은 한국거래소가 제안하여 형성되었으며 캄보디아 증권거래소의 최대 주주 역시 한국거래소입니다. 따라서 캄보디아 상장 기업의 상장 심사나 상장 후 감독 등에 한국거래소의 규정이 상당수 반영되어 있어, 국내 투자자들로 하여금 캄보디아 자본시장을 이해하는 것이 타 국가에 비해 수월합니다. 캄보디아 증권거래소에서는 국내 코스닥과 코스피와 같이 시장의 규모에 따라 다른 시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채권시장도 별도 형성되어 있습니다. 상장 시 제공하는 조세 혜택과 자금 조달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앞으로 많은 기업들이 캄보디아 증권 시장에 상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캄보디아 채권거래소에서 거래되었던 채권을 살펴보면 달러 기준 9% 이상 이자를 제공하는 채권들도 상당수 있었으며, 이들 채권은 채권 거래소를 통해 자유롭게 매매가 가능합니다. 최근에는 미화 예금 상품의 금리가 연10%를 넘고 있어 은퇴 후 연금을 캄보디아에 예금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한국계 금융기관을 통해 예금 상품에 가입하는 경우 국내에서도 이를 자유롭게 관리하고 인출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부동산과 달리 별도의 세금이 과세되지 않아 선호도가 높습니다. 재외공관장의 직무등급은 해당국과의 관계를 고려하여 대외비밀로 하는 것이 원칙이다. 2. 차관급 이상의 예우를 받는 13개 재외공관장[1] 중 6자 회담 참가국 및 국제기구의 재외공관장인 미국 대사, 중국 대사, 러시아 대사, 일본 대사, UN 대표, OECD 대표 등 6개 재외공관장은 장관급 예우를, 벨기에 대사 겸 유럽 연합·NATO 대표, 영국 대사, 프랑스 대사, 독일 대사, 인도 대사, 제네바 대표, ASEAN 대표 등 기타 주요국 대사들은 차관급 예우를 받는다. 3. 대한민국 재외공관 중 대사관은 190개국에, 대표부는 5개국에, 총영사관은 45개가 설치되어 있다. 다만, 대사관은 겸임 지역을 제외하면 124개국에 한정된다. 4. 몬트리올 총영사관은 국제민간항공기구 대표부를, 네덜란드 대사관은 헤이그 국제 기구 대표부를, 벨기에 대사관은 유럽 연합 대사관·북대서양 조약 기구 대표부를, 영국 대사관은 국제 해사 기구 대표부를, 오스트리아 대사관은 빈 국제 기구 대표부를, 에티오피아 대사관은 아프리카 연합 대표부를 각각 겸임한다. 5. 문화원[2]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예산을 지원하고 외교부 재외공관 부설기관으로 설치되며 해당 재외공관장의 지휘·감독을 받는다. 6. 캄보디아 외국환거래법에서는 외국인의 투자 및 송금에 제한이 없음을 법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실제 이와 같은 장점 때문에 홍콩이나 싱가폴 등에서 운영되는 펀드들이 캄보디아 내에서 투자업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국내 금융기관도 국책은행을 비롯하여 약 25개의 한국계 금융기관이 캄보디아에 진출하였으며, 최근에는 보험업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캄보디아에서의 주식, 채권 거래를 포함한 모든 금융 거래는 인터넷과 모바일 뱅킹이 가능하기 때문에 국내 투자자라고 하더라도 투자에 제한이 없습니다. 부동산캄보디아는 외국인의 소유권을 일부 제한하는 규정을 가지고 있지만 자국 내 신탁회사 및 투자 이민 등을 통해 사실상 제한 없이 외국인의 부동산 투자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이미 많은 외국계 투자자가 부동산에 투자하고 있고 그 기간이 상당하여 많은 사례가 누적되어 있습니다. 프놈펜 내 고층 건물 중 상당수가 외국 법인 또는 외국인이 보유하고 있으며, 보유세나 상속세 등이 없어 많은 투자자들이 선호하는 시장입니다. 부영그룹, 캄보디아에 버스 200대 기증 2023. 5. 22. — 한국 정부와 캄보디아 왕립 정부 간의 관계와 협력을 증진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홍성환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홍성환 기자 ... 주캄보디아 대한민국 대사관 -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주캄보디아 대한민국 대사관 ស្ថានទូតសាធារណរដ្ឋកូរ៉េប្រចាំកម្ពុជា 설립일 1962년 7월 11일 (주프놈펜 대한민국 총영사관 설립)1970년 7월 1일 (주크메르 대한민국 대사관 설립)1996년 9월 18일 (주캄보디아 대한민국 대사관 재설립) 해산일 1967년 1월 13일 (주프놈펜 대한민국 총영사관 폐쇄)1975년 4월 5일 (주크메르 대한민국 대사관 폐쇄) 관할 영사관할지역: 캄보디아 소재지 캄보디아 프놈펜 Khan Chamkarmon, Sangkat Tonle Bassac, Phum No. 14 상급기관 대한민국 외교부 웹사이트 http://overseas. mofa. go. kr/kh-ko/index. do 주캄보디아 대한민국 대사관(크메르어: ស្ថានទូតសាធារណរដ្ឋកូរ៉េប្រចាំកម្ពុជា)은 캄보디아 프놈펜에 개설된 대한민국 외교부 소속의 대사관이다. 몇 차례의 외교관계 수립 및 단절 끝에 1997년부터 현재의 외교 관계가 이어져오고 있다. 공관 연혁[편집] 1962년 7월 11일: 캄보디아 프놈펜에 주캄보디아 대한민국 총영사관 설립 1967년 1월 13일: 주캄보디아 대한민국 총영사관 폐쇄 1970년 5월 18일: 대한민국, 크메르 공화국과 수교 1970년 7월 1일: 주크메르 대한민국 대표부 설립 1970년 8월 15일: 주크메르 대한민국 대사관으로 승격 1975년 4월 5일: 주크메르 대한민국 대사관 폐쇄와 함께 외교 관계 단절 1996년 9월 18일: 캄보디아 프놈펜에 주캄보디아 대한민국 대표부 설립 1997년 10월 30일: 대한민국, 캄보디아와의 외교 관계 정상화 1998년 2월 28일: 주캄보디아 대한민국 대사관으로 승격 역대 공관장[편집] 대수 성명 임명 제1대 대사 박경태 1997년 11월 28일 제2대 대사 김원태 1999년 3월 23일 제3대 대사 이원형 2001년 3월 8일 제4대 대사 이한곤 2003년 7월 30일 제5대 대사 신현석 2006년 3월 17일 제6대 대사 이경수 2009년 4월 10일 제7대 대사 장호진 2010년 10월 21일 제8대 대사 김한수 2012년 4월 17일 제9대 대사 김원진 2015년 2월 9일 제10대 대사 오낙영 2018년 2월 6일 제11대 대사 박흥경 2019년 11월 18일 제12대 대사 박정욱 2023년 1월 12일 같이 보기[편집] 대한민국-캄보디아 관계 주한 캄보디아 대사관 대한민국의 재외공관 목록 캄보디아 주재 외국공관 목록 외부 링크[편집] 주 캄보디아 대한민국 대사관 공식 웹사이트 주캄보디아 대한민국 대사관 - 페이스북 vte 대한민국 재외공관(목록)아시아·태평양 지역대사관 네팔 뉴질랜드 동티모르 라오스 말레이시아 몽골 미얀마 방글라데시 베트남 문화원 브루나이 스리랑카 싱가포르 아프가니스탄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대사 중국 캄보디아 태국 파키스탄 파푸아뉴기니 피지 필리핀 호주 총영사관 다낭 호찌민 뭄바이 첸나이 고베 나고야 니가타 삿포로 센다이 오사카 오사카 문화원 요코하마 후쿠오카 히로시마 광저우 상하이 상하이 문화원 선양 시안 우한 청두 칭다오 홍콩 홍콩 문화원 시드니 시드니 문화원 분관 오클랜드 코타키나발루 발리 시엠립 카라치 세부 멜번 출장소 다롄 (주선양 총영사관 산하) 브리즈번 (주시드니 총영사관 산하) 아메리카 지역대사관 과테말라 니카라과 도미니카 공화국 멕시코 미국 워싱턴 문화원 베네수엘라 볼리비아 브라질 아르헨티나 에콰도르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우루과이 칠레 캐나다 코스타리카 콜롬비아 트리니다드 토바고 파나마 파라과이 페루 뉴욕 뉴욕 문화원 로스앤젤레스 로스앤젤레스 문화원 보스턴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시카고 애틀랜타 호놀룰루 휴스턴 상파울루 상파울루 문화원 몬트리올 밴쿠버 토론토 자메이카 킹스턴 (주멕시코 대사관 산하) 댈러스 (주휴스턴 총영사관 산하) 앵커리지 (주시애틀 총영사관 산하) 필라델피아 (주뉴욕 총영사관 산하) 하갓냐 (주호놀룰루 총영사관 산하) 유럽 지역대사관 교황청 그리스 네덜란드 노르웨이 덴마크 독일 라트비아 러시아 루마니아 벨기에 벨라루스 불가리아 세르비아 스웨덴 스위스 스페인 슬로바키아 아일랜드 아제르바이잔 영국 오스트리아 우즈베키스탄 우크라이나 이탈리아 체코 카자흐스탄 크로아티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튀르키예 포르투갈 폴란드 프랑스 핀란드 헝가리 프랑크푸르트 함부르크 블라디보스토크 상트페테르부르크 이르쿠츠크 바르셀로나 밀라노 알마티 이스탄불 본 라스팔마스 조지아 트빌리시 (주아제르바이잔 대사관 산하) 유즈노사할린스크 (주블라디보스토크 총영사관 산하) 중동 지역대사관 레바논 리비아 모로코 바레인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알제리 예멘 오만 요르단 이라크 이란 이스라엘 이집트 카타르 쿠웨이트 튀니지 젯다 두바이 아르빌 아프리카 지역대사관 가나 가봉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 공화국 르완다 마다가스카르 모잠비크 세네갈 수단 앙골라 에티오피아 우간다 짐바브웨 카메룬 케냐 코트디부아르 콩고 민주 공화국 탄자니아 라고스 적도 기니 말라보 (주가봉 대사관 산하) 대표부 OECD UNESCO 대표 ASEAN UN 제네바 없어진 공관대사관 감비아 기니 나미비아 니제르 라이베리아 말라위 모리셔스 모리타니 바베이도스 부르키나파소 소말리아 수리남 스와질란드 (현재의 에스와티니) 시에라리온 아이티 월남 공화국 (남베트남) 잠비아 중앙아프리카 공화국 중화민국 콩고 공화국 크메르 공화국 토고 총영사관 및 영사관 암스테르담 베를린 마이애미 나하 마카오 1. 사이 씨가 일했던 농장 주인도 "돈이 있어야 주지. 돈이 없는데 어떻게 주냐? "며 발뺌을 합니다. 임금체불 보상액, 많아야 4백만 원‥"대지급금 제도 도입해야" 임금 체불이 발생했을 경우에 대비한 보호책도 있지만 효과가 제한적입니다. 노동부는 이주노동자를 고용하려는 사업장에 '임금체불 보증보험' 가입을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임금체불 사고가 발생했을 때 이주노동자에게 보상액을 지급하는 것입니다. 2021년 인상이 되긴 했지만, 최대 보상액이 4백만 원에 불과합니다. 따라서 임금체불보험의 보상액을 '대지급금'만큼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 나옵니다. '대지급금'이란 고용노동부 장관이 사업주를 대신해 체불임금을 지급하는 제도인데, 최대 보상액이 1천만 원입니다. '지구인의 정류장' 김이찬 대표는 "이주 노동자는 체류 자격도 제한되고 임금 체불을 당해도 법적 절차를 밟기 어렵다"며 "정부가 대지급금 제도를 이주노동자에게 적용해 최소한의 보상액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국엔 좋은 노동법 있다던데‥이젠 정부가 책임져야" 그런데 이 최소한의 보호장치마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던 경우가 있습니다. 임금 3천 4백만 원을 받지 못한 라이(가명) 씨는 당시 기준 임금체불 보증보험 보상액인 2백만 원을 전혀 받지 못했습니다. 당시 고용주는 라이 씨가 오기 전에도 다른 이주노동자의 임금을 체불했었는데요. 통합검색 - 한국국제교류재단 - 코리아나 아세안문화원이 선보이는 앙코르와트 그 이상의 '캄보디아' - 4월 18일과 21일 주한 캄보디아 대사관과 협력하여 ' ... 라이 씨의 임금까지 체불되자, 보증보험 보상이 거절됐기 때문입니다. 한마디로 보증보험이 제대로 가입되지 않았던 겁니다. "한국은 좋은 나라고 좋은 노동법이 있기에 노동부가 올바른 처리를 해줄 줄 알았다" 결국 라이 씨는 이 농장을 소개한 고용노동부가 책임지라며 손해배상을 청구했습니다. 이주 노동자가 임금체불 문제를 해결하라며 국가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라이 씨는 "나는 3년 8개월 동안 무급으로 한국에서 일했으니 대한민국 정부가 내 사건을 책임져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역대 최다 11만 명 입국한다는데‥임금체불 문제 언제까지 방치하나 "현장의 극심한 인력난을 반영해 역대 최대규모 도입" - 고용노동부(22년 10월 27일) 지난해 정부는 올해 고용허가제(E-9 비자)로 들어올 이주 노동자 규모를 11만 명으로 정했습니다. 그런데 임금체불 피해자들이 노동청에 신고하고, 사업주 상대로 민사 소송을 제기하는 데 수년이 걸립니다. 구제 절차를 밟는 사이 E-9 비자가 만료되는 것입니다. 법무부는 임금체불 피해를 진정했다가 E-9 비자가 만료된 이주노동자에게 임시 비자인 G-1 비자를 제공합니다. 하지만 이 G-1 비자 소지자는 일을 할 수 없습니다. 진정 결과가 나올 때까지 국내에 머물 수는 있지만, 돈을 벌 수 없습니다. 결국 비자가 만료된 미나 씨도 캄보디아로 돌아갔습니다. 미나 씨는 MBC와의 인터뷰에서 "G-1 비자를 갖고 일하면 불법이라는 사실이 정말 힘들었다"며 "G-1 비자를 받은 노동자에게 진정 사건을 진행할 수 있도록 일할 권리를 줘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수천만 원 못 받아도‥떠나거나, 돈 없이 버티거나 그런데 이렇게 정부 소개로 왔다가 임금이 체불된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기준 임금이 떼여 노동청에 신고한 이주 노동자는 1만 4천 명. 신고 방법이나 도움을 구할 줄 모르는 이주 노동자가 많은 점을 고려하면 실제 피해자 규모는 더 클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들은 선택 기로에 놓입니다. 밀린 임금을 포기하고 고국으로 돌아가거나, 아니면 임금을 줄 때까지 버티는 대신 미등록 체류자가 되거나. 이처럼 매우 극단적인 선택지가 주어진 배경엔 비자 문제가 있습니다. 우리나라에 고용허가제로 들어온 이주 노동자들은 E-9 비자를 받습니다. 이때 E-9 비자로 체류할 수 있는 기한은 최대 4년 10개월입니다. 캄보디아에 투자하는 이유캄보디아는 아시아 국가들 중에서도 높은 경제성장률(2022년 기준 10. 2%)을 보이고 있으며, 지리학적으로 중국, 베트남, 태국, 라오스와 국경을 맞대고 있어 인근 국가의 영향을 많이 받는 국가입니다.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의 수혜국이기도 한 캄보디아는 남쪽 항구와 수도 프놈펜을 연결하는 고속도로도 중국의 차관을 통해 건설되었으며, 항구와 공항 역시 중국의 차관을 통해 공사중에 있습니다. 중국 외에도 캄보디아는 아세안 국가에 속해 있어 아세안 국가 간 무역에 대하여 특례를 적용받으며 아시아에서도 인건비가 저렴한 국가(월 미화 194불)에 속해 제조업에서도 상당한 이점을 갖고 있습니다. 나아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국에 해당하여 서비스 교역이 개방되고 상품 관세가 단계별로 철폐될 예정입니다. 통화캄보디아는 자국화폐 리엘을 1980년 도입하였지만 금융기관 전체 거래 통화는 미화가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실제 기축통화가 달러라고 보아도 무방합니다. 모든 공산품의 가격은 달러로 표시되며 자국화폐인 리엘은 달러 환율에 따라 환산되어 적용되고 있습니다. 캄보디아에 투자하는 이유 2023. 4. 3. — 캄보디아도 지역 특산품과 제조업을 기반으로 대 대한민국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직종별 전망 캄보디아 공항/항만/도로 등 인프라 투자


bottom of page